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세종시, 제14회 개미고개 전투 참전용사 추모제 거행

6.25전쟁 초기 최대 격전지서 생존 용사 및 가족 초청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7월 11일 16시 39분

11일 세종시 개미고개에서 열린 참전용사 추모제에서 미군 병사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세종시청)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 세종시는 11일 6.25전쟁 초기 최대 격전지로 알려진 개미고개 전투에서 희생된 참전용사의 넋을 기리기 위한 추모제를 전동면 현지 자유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에서 거행했다.

시와 대한무공수훈자회 세종시지회(지회장 임봉영)가 주관해 열린 이날 추모제는 이강진 정무부시장 서금택 의장 최교진 교육감과 미군 제2전투항공여단장과 보훈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이번 추모제는 국민의례, 헌화와 분향, 감사패 및 평화 사도의 메달 증정, 추모사 및 추모공연, 한솔고 학생들의 감사의 편지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개미고개 전투에 참전했던 생존 미군용사 2명과 가족, 미군 참전용사협회 임원 등 5명을 초청해 목숨을 건 헌신에 대해 고마움의 뜻을 담아 감사패와 평화 사도 메달을 전달했다.
 
11일 세종시 개미고개에서 열린 참전용사 추모제에서 이강진 정무부시장과 미국 노병들.(사진=세종시)

이들은 9일부터 13일까지 일정으로 국내에 머무르며 국립묘지 및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을 견학하고 정부청사와 대통령기록관, 호수공원에서 세종시 발전상을 돌아볼 예정이다.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추모사에서 "대한민국과 세종시가 밝은 오늘을 맞게 된 것은 6.25 참전용사의 희생 덕분"이라며 "이곳에서 전사하신 미군 장병들의 넋이 평안이 잠드시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개미고개 전투는 미 24사단이 6.25전쟁 초기 빠른 속도로 남하하는 북한군에 맞서 펼친 4일간의 치열한 전투로 아군이 후방에 방어선을 구축하는데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시는 전투에서 희생된 미군 428명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추모제를 개최하고 있으며 개미고개 자유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asia921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