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부산시민, "가족반대에도 죽어가는 생명 살려야" 적극 찬성

(사) 한국장기기증협회 설문조사결과"가족이 반대해도 장기기증 찬성 45% vs 반대 19%"

(아시아뉴스통신= 김종섭기자, 김종섭기자 김종섭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05일 11시 17분

(사)한국장기기증협회(회장 강치영)가 장기기증의 날을 맞아 개최된 심포지엄에서 부산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부산시민의 63%가 가족 중 뇌사자가 발생했을 때 장기기증에 대해 찬성하거나 유보적인 의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한국장기기증협회(회장 강치영)가 오는 9일, 장기기증의 날을 맞아 부산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가족 중에 뇌사자 발생 시 장기기증에 동의 여부에 대해 36.2%이 찬성했으며 45%가 유보적 견해를 18.8%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한, 사후 장기기증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의사가 55.8% 보통이 35.4% 부정적 의사는, 8.8%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뇌사에 대한 인지도 조사에는 알고 있다(55.2%) 모른다(18.4%)로 답했다.
 
가족의 반대로 인한 장기기증 불가에 대한 의견에는 본인의 의사가 중요함(48.8%)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가족이 반대하면 금지해야(28.8%) 의견유보(22.4%)로 집계됐다.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뇌사 및 장기기증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 지 20년이 지났지만 뇌사자 장기기증이 매년 감소 이유에 대해서는 정부와 의료기관의 실수와 무관심, 정책 실패가 75%, 언론과 관련 민간단체의 의지 부족도 25%나 되었다.
 
또한, 생존 중에 장기기증 거부 의사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 장기기증에 동의한 것으로 추정하는 제도(opt~out)에 대한 의견에 반대한다가 40.8%, 찬성한다 23.6%, 유보적 의견이 35.6% 순으로 나타나 옵트~아웃 제도에 관하여 반대하는 의견이 높게 나왔다.
 
여러 생명을 살리고 사망한 뇌사 장기기증자에 대한 국가유공자 또는 의사상자에 준하는 예우에 관하여 부산 시민은 65.2%의 높은 찬성률과 22.8%가 유보적 의견을 12%가 반대의 생각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뇌사 등 장기기증 서약자의 장기기증 서약 정보 공유시스템 미작동에 관하여 국회, 정부의 무관심이 73.4%로 높게 나타났고 병원 등 관련 단체의 의지 부족이 26.6%로 나타나 제도적 보완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진국 대비 장기기증자가 적은 이유에 대해 부산시민은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인식의 부족이 71%, 홍보 부족 12%, 종교적 이유가 5.6%로 나타났다.
 
아시아 장기기증 네트워크기구 설립에 대해서는 찬성이 53.2%로 높게 나타났고 반대가 7.4%, 유보적 의견이 39.4%였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사)한국장기기증협회 강치영 회장은 “부산시민의 높은 장기기증에 대한 이해도와 제도에 대한 열망을 확인했다”며 “특히 아시아 장기기증 네트워크 설립에 대해 높은 찬성률을 볼 때 부산유치를 적극 검토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