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영화/공연
옥천서 '우리가락 우리마당' 8월까지 공연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16-06-02 10:15

여름 주말 저녁 "국악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우리가락 우리마당’ 충북 옥천군 주관을 맡은?‘전통연희단 푸리’의 공연 모습.(사진제공=옥천군청)

충북문화재단이 마련한 ‘2016 우리가락 우리마당’ 야외상설공연이 오는 4일부터 8월20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옥천 관성회관 야외공연장에서 ‘鄕愁-꿈엔들 잊힐리야’란 주제로 펼쳐진다.

첫 번째 공연은 오는 4일 오후 7시 (사)민족음악원의 ▶ 문굿과 비나리 ▶ 삼도사물놀이 ▶ 앉은반 설장고 솔로 ▶ 풍년판굿을 펼친다.

두 번째 공연은 오는 11일 오후 같은 시간에 ‘소림 서용석 산조보존회’가 ▶ Mr.심 ▶ 황성 올라가다 등 아름다운 국악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박서연 무용단, 남도민속놀이문화예술원, 한국전통타악그룹 태극, 청주앙상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는 최정상급 문화예술단체가 출연해 국악, 풍물, 연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토요일마다 펼친다.

특히 오는 8월13일에는 ‘우리가락 우리마당’ 옥천군 주관을 맡은 ‘전통연희단 푸리’가 신나는 북 퍼포먼스를 선뵐 예정이다.

‘우리가락 우리마당’은 충북문화재단에서 주최하고 충북도 내 소재한 문화예술단체가 주관하며 전통예술의 생활공감형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의 명소화 및 국악의 대중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야외 공연장을 보유한 충북도내 시·군 중 옥천군과 단양군이 선정돼 각 1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무더운 여름밤 군민들에게 아름다운 우리 전통가락을 선사하게 됐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 1시간 전부터는 12발 상모, 사물놀이, 미니어처 장구 만들기, 전통공예 프리마켓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즐길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전통예술을 비롯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퓨전국악 및 충청도의 특색을 살린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해 군민들에게 즐거운 주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