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07일 토요일

함익병 나이? 부인 미모 어마어마! “한달 집 한 채 값 벌었다” 직접 밝힌 피부 노하우는

[=아시아뉴스통신] 이다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6일 19시 40분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과 아내(사진=ⓒSBS)

16일 ‘TV는 사랑을 싣고’에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이 출연해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함익병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마어마한 수입을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함익병은 ‘한창 잘 버실 때 한 달에 집 한 채 값을 벌었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개업 후 3년간 피부미용시장을 독점하고 있을 때 환자가 병원 밖까지 줄 서기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일요일만 백만 원 정도를 버는데 일 년이면 5000만 원이고 10년 이상 일하면 6~7억 정도 번다. 일요일에도 쉬지 않고 일해서 동료의사들 보다 딱 그만큼 더 벌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익병은 ‘선생님은 피부에 돈 쓰지 말라고 이야기한다고 들었다’는 말에 “큰 돈 들일 이유가 없다. 피부가 좋아지려면 속이 좋아야 한다. 잘 먹고 잘 자고 좋은 건 다 먹어야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발라야 한다. 햇볕에 노출되면 피부 노화가 빨라진다. 자외선 차단제 일년 내내 발라봐야 5만 원 내지 10만 원이면 충분하다. 겨울에는 보습제로 촉촉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함익병은 올해 나이 59세로 현재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함익병피부과’를 운영 중에 있다. 이혼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이혼은 하지 않았다.


ldr@anewsa.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