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0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찰청, 내년 상반기까지 ‘모바일 운전면허증’ 도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광석기자 송고시간 2019-10-03 22:00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업무협약
경찰청 로고.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경찰청은 내년 상반기 목표로 정보문화기술(ICT)을 통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의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패스(PASS)’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영상 경찰청 교통국장, 김종호 도로교통공단 미래전략실장, 오세현 SKT 블록체인·인증 유닛장, 박수철 KT 금융플랫폼사업담당, 남승한 LG 유플러스 e-Biz사업담당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스마트 폰 이용자가 서비스의 이용약관에 동의한 후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하면,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운전자격과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통신 3사는 ‘패스’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해 내년 상반기까지 이용자들이 모바일 운전면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찰청과 통신 3사는 이용자가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하게 대면·비대면 환경에서 간편하게 자신의 운전자격이나 자신의 신원을 증명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구상 중이다.
 
운전면허 정보는 개인정보 유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스마트 폰 내부 안전영역에만 저장하고, 블록체인과 같은 최신기술과 백신·보안키패드·위변조 방지 기술 등 다중 안전장치도 적용한다.
 
특히 공유차량, 공유 전동 킥보드 서비스처럼 운전 자격 확인이 필요한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에 적용할 경우 개인정보 유출 및 운전면허증 도용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