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리스테린’ 교육 방송서 흘러나온 업소 용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19-12-12 13:40

‘리스테린 소독녀’ 막발 내보낸 교육방송 
EBS 출연자 박동근이 여성 출연자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년'이라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출처=EBS방송캡처)


[아시아뉴스통신=서아름 기자] 코미디언 박동근의 “리스테린 소독한년”이라는 막말이 교육방송에서 여과 없이 보여 졌다. 박동근은 '보니하니' 진행자 채연에게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흘러나온 ‘리스테린’ 등 충격적인 말에 대중은 분노를 표하고 있다.


지난 11일 코미디언 박동근과 EBS '보니하니'가 화두로 떠올랐다.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서 박동근이 진행자 채연을 향해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가 사용한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발언의 의미를 두고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특히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말이 성매매 업소 등에서 사용된다는 네티즌의 의견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 방송을 자처하는 EBS에서 업소 용어로 통하는 "리스테린 소독" 발언이, 그것도 어린이들이 주로 보는 '보니하니'에서 송출됐다. 현 상황은 '장난'이라는 단어로는 가릴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코미디언 박동근이 "리스테린 소독"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지만 방송가 막말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리스테린 소독' 발언 이전에도 다수 방송인들은 재미를 주기 위해, 장난스럽게 등 온갖 이유로 가린 막말을 쏟아낸 바 있다. 앞서 배우 백영광의 경우 케이블 예능에 함께 출연한 가수 경리를 향해 "임신해서 결혼할 것 같다"라고 말해 논란되기도 했다. 해당 장면은 상황극이었지만 청소년들도 시청하는 방송에 그대로 송출되기에는 상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자신이 웃기기 위해 다른 이를 모욕하고 비하하는 일부 방송인들의 막말 관행은 반드시 고쳐져야 할 문제점 중 하나다. 장난은 상대방이 받아들일 때 비로소 장난이 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