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문화/연예 문화일반
서울시관광협회, 신종코로나 관련 비상대책TF 본격 가동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송고시간 2020-02-06 14:45

서울시 관광협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위원장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사진제공=서울시관광협회)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서울시 관광협회(남상만 회장)는 업종별 위원장단회의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대책회의’로 전환해 관광업계가 직면한 ‘핵폭탄급’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각종 대책과 업계 지원방안을 내놓았다고 6일 밝혔다.

이미 협회 사무처가 지난 1월 28일부터 ‘비상대책TF’와 ‘긴급현장지원반’을 편성하고 ‘관광업계 피해신고센터’를 가동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감염증 확산 방어를 위해 시급성이 요구되는 단기 지원방안과 함께, 향후 관광업계 조기 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회복대책을 마련했다.

단기방안으로는 서울시와 관광재단의 지원을 받아 여행업(인바운드, 국내, 아웃바운드)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관광호텔, 관광식당, 사후면세점)과 관광버스 500여 대에 방역물품(마스크, 손소독제, 물티슈, 비접촉체온계 등)을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마스크는 관광업체 종사자용으로, 손소독제와 물티슈는 국내외관광객이 함께 쓸 수 있는 용도이며, 비접촉체온계는 호텔과 관광버스에서 관광객이 의무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계도할 방침이다. 전염병 방역 및 예방을 위한 간편매뉴얼과 업종별 위기관리 대응매뉴얼을 온∙오프라인으로 배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업계가 당면한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진흥기금 등 지원 자금을 최소한 2월 중에 긴급히 지원할 수 있도록 정부에 촉구하는 한편, 서울시에도 재난안정기금, 중소기업지원기금 등을 조기 편성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의 협조를 받아 무담보 신용대출이 가능토록 요청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예약이 100% 중단된 중국전담여행사와 90% 이상 예약 취소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 전문 아웃바운드의 중화 동남아 지역 항공권 취소 수수료 면제 또는 보전방안 등을 관계 부처와 항공사 등에 요청하기로 했다.

또한, 업계의 막대한 손실과 함께 종사자들이 이미 실직, 무급휴직 등 고용불안에 직면하면서 관광업계 종사자들의 고용안정대책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 등 정부차원의 긴급대책을 촉구하는 한편, 서울시 일자리 창출 지원부서에도 현실적 지원방안을 요청하기로 했다.

관광업계 조기 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회복방안으로는 조기 정상화를 위한 관광산업 전반의 종합 마스터플랜을 민∙관∙학∙연 공동으로 마련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주요 기관과 협∙단체의 공동 참여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지난 해 손실이 컸던 일본시장 정상화 노력과 함께, 국내관광 활성화 방안도 우선 과제로 채택했다.

한편, 서울시관광협회는 온∙오프라인을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관광업계의 피해사례를 실시간 접수하고 있으며, 서울시, 관광재단과의 정보공유를 통해 해당 업체 지원 및 장기 대책 마련을 위한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