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시진핑, 美에 전달한 심경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서 “인민전쟁 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2-07 19:1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인민전쟁'으로 비유했다.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이정은 기자)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맞서 "인민전쟁"을 벌이고 있다는 말로 현재의 심경을 전했다.

7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신종코로나 발생 이후 중국 정부와 인민은 전력으로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국적인 동원과 전면적인 배치, 신속한 반응으로 가장 전면적이고 엄격한 예방·통제 조치를 도입했으며, 바이러스를 저지하기 위한 인민전쟁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에도 사우디아라비아 국왕과 통화하면서 이번 사태를 '인민전쟁'에 비유했었다.

시진핑 주석은 또한 "관련 업무가 점차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우리는 전염병에 승리한다는 자신과 능력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국 경제의 장기적 발전 추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