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남도, ‘중국발 괭생이모자반’ 처리 선제 대응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5-22 17:12

예찰 통한 상황전파, 유관기관 합동 제거…수산피해 최소화
신안군 흑산면 연안에 중국발 괭생이 모자반이 밀려들어 선박안전운항 방해와 양식시설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라남도는 최근 흑산면 연안에 괭생이모자반이 유입됨에 따라,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신속한 상황전파, 유관기관 협업체계 구축 등 피해발생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22일 전남도에 따르면 괭생이모자반은 지난 19일부터 현재까지 흑산면 연안에 30여 t이 유입됐으며, 수온이 20도 이상 돼야 자연소멸 될 것으로 보여 다음달 중순까지 유입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바다의 불청객인 괭생이모자반은 수온이 상승한 봄철 동중국 해안에서 발생해 대규모 띠 형태로 쿠로시오 난류를 따라 북상하다 대마난류에 편승해 우리나라 남서부 해역으로 유입된다.
 
해안 경관을 훼손하고 선박 안전운항 방해는 물론 양식시설물에 붙어 어업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2017년 2820t, 2018년 2045t이 밀려와 전남도에 316어가, 2억 89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해상에 부유한 괭생이모자반에 대해 해양환경공단을 비롯 한국어촌어항공단이 운영한 청항선과 어항관리선를 투입해 대응하고, 해안가에 밀려온 괭생이모자반은 신안군 바다환경지킴이 등을 활용해 신속히 수거․처리할 계획이다.
 
또한, 어업인 수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위성센터 등 유관기관의 예찰 결과를 해당 시군과 어업인에게 신속히 전파할 방침이다.
 
윤영주 전남도 해운항만과장은 “유관기관과 협업으로 괭생이모자반을 신속히 수거․처리해 해양환경과 수산양식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해당지역 어업인들도 예찰과 수거작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