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인터뷰] '부부의 세계' 이학주 "박인규는 불나방 같은 캐릭터, 다음 생은 행복했으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5-24 00:00

이학주.(제공 = SM C&C)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이학주는 최근 종영한 JTBC 스튜디오의 오리지널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JTBC스튜디오)에서 심은우의 데이트 폭력 남자친구이자 김희애와 박해준을 괴롭히는 빌런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근 진행된 이학주와의 인터뷰에서 “드라마가 끝나서 아쉽지만, 굉장히 사랑을 많이 받아서 뿌듯하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드라마를 한 거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학주는 여태 악역이나 진상 같은 캐릭터의 연기는 여러 번 해봤지만, 이 정도 욕을 먹은 것은 처음이라며 웃어 보였다. “욕을 이 정도로 먹은 건 처음이다. 저 오래 살겠죠? (웃음) tvN 드라마 ‘알함브라의 궁전’을 연기할 때부터 욕먹기 시작한 거 같은데 처음에는 신기하기도 하면서 서운했다. 그런데 그 후의 작품에서부터는 욕먹는 내 캐릭터와 나를 잘 분리하는 거 같다. ‘부부의 세계’에서도 이런 반응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학주.(제공 = SM C&C)

악역을 연기해서 그런지 연기를 할 때도 담담하게 해낼 거 같은데 이학주는 사실 손이 떠는 게 보일 정도로 떨었던 적도 있었다고 했다.
 
“김희애 선배님과 연기를 하는 장면이 있을 때면 전날 저녁부터 잠을 못 이뤘다. 하지만 내가 평정심을 잃는 순간 촬영에 지장이 갈까봐 걱정이 많이 됐다. 또 내가 악역스럽게 보이지 못하고 우습게 보일까봐도 두려웠다. 내가 무섭지 않으면 이 작품에 나오는 의미가 사라지는 거니까 그런 점이 두려웠다. 김희애 선배님께 무섭게 다가가야 하는데 60퍼센트는 실패할 거 같은 두려운 마음이 있었다. (웃음)”
 
이학주는 집에서 박인규 연기 연습을 하면서 많이 웃었다고 전했다. “집에서 연습을 할 때 저 스스로 악인이라고 생각하니 웃음이 나더라. 나는 평소에 그런 사람이 아닌데. 그래서 동물을 상상해봤다. 굶주려 있는 동물이 먹잇감을 발견할 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거 같아서 그걸 상상했다. 사자는 되기 힘들고 하이에나 같은 동물을 상상했다.”
 
제일 기억에 남고 연기하기 힘들었던 장면으로는 고산역 위의 옥상 신을 꼽았다. “리허설을 할 때 감정이 안 잡혀서 이건 못하겠다고 싶었다. 두 번을 연습했는데 두 번 다 감정이 안 잡혔다. 그때 감독님께서 긴장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 된다고 말해주셨지만 긴장이 되더라. 그때 심은우가 앞에서 연기를 하면서 감정을 잡는데 그 모습을 보니 이상하게 감정이 막 생겼다. 그리고 슛이 들어가기 전에 지선우(김희애 역)에 대한 욕을 했다. 이 모든 게 다 지선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박인규는 생각했을 거 같았다. 그리고 심은우가 문을 쾅 닫고 나가는데 그 순간 모든 게 무너져 내리는 듯한 느낌이 들었는데 정말 심기한 경험이었다.”
 
이학주.(제공 = SM C&C)

다음은 이학주와의 일문일답이다.
 
Q. 박인규 캐릭터에 대해서 전사를 상상해봤을 텐데 말해달라.

 
"현서(심은우 역)의 대사에서 생각했었다. “원래 그러지 않았는데 지금 좀 그렇다.” 그 말이 사실이라고 생각해서 연기했다. 어떤 큰 사건이 박인규에게 생겼고, 그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었고, 또한 범죄를 저지를 수 있고 안할 수도 있지만 선을 넘어가버렸다. 현서에 대한 사랑의 가치관이 그때 잘못 잡혀서 계속 이어온 거 같다. 사람이 망가지면 고쳐놔야겠다는 생각으로 현서가 그의 옆에 남아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현서가 싫다고 말하는 순간부터 지지대가 크게 무너진 거 같다. 그래서 자살까지 갈 수 있지 않았을까."
 
Q. 박인규의 자살이 심은우와의 결말로 적절했던 거 같나.
 
"박인규가 불나방 같다고 생각했다. 사실 민현서를 생각했을 때는 그냥 박인규가 조용히 없어졌어야 하는 거 아닌가. 현서가 겨우겨우 고리를 끊어냈더니 죽음으로 평생 각인되게 하는게... 민현서가 고산을 떠나서 잘 살 수 있었을까. 박인규 때문에 고생스러웠을 거 같고. 마지막까지 크게 괴롭힌 거 같다. 민현서는 행복하게 살기 쉽지 않았을 거 같다."
 
이학주.(제공 = SM C&C)
 
Q. ‘부부의 세계’ 결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아무리 생각해봐도 사이다 결말로 가기에 힘든 15시간이엇다. 슬픈 마음이 들었고, 그래서 불륜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봤다. 모두에게 안 좋은 기억을 심게 되는 것이니까, 시작부터 어쩔 수 없이 그렇게 갈 수밖에 없는 거 같다. 준영이(전진서 역)가 너무 안 됐다."
 
Q. 불륜이나 부부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자면.
 
"불륜에 대해서 생각했던 게 막연하게 ‘나쁘다’ 정도였다. 나한테 벌어진 일이 아니었으니까. 그런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그게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내는지 봤고, 등장인물들의 세계가 다 무너져 내리더라. 남자, 여자, 아들, 여다경, 여다경 부모님의 세계 등 불륜의 당사자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Q. 내가 준영이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저는 지금은 사춘기가 다 끝났으니까 그렇게까지는 아니지만, 제가 사춘기였으면 많이 삐뚤어졌을 거 같다. 너무 이상한 것들을 많이 보지 않았나. 물론 트라우마도 극복할 수 있지만 그러기가 쉽지 않으니까."
 
이학주.(제공 = SM C&C)

Q. 그러면 이학주의 사춘기는 어땠나.
 
"저는 너무 평범했다. 작고 왜소해서 친구들한테 귀여움을 받고 자라며 축구하는 걸 좋아했었다. 고2까지 공부는 안 하고 매일 게임하다가 고2부터 과외선생님이 “너는 안 될 거 같다”고 하셨는데 ‘나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과외를 그만두고 인터넷 강의를 시작해서 점수를 내며 열심히 했다. 고2, 3때는 공부만 했다."
 
Q. 이학주가 박인규에게 한마디 한다면.

"다음 생이 있다면 다음 생에는 착하게만 살자. 억울하게 살아도 그게 더 행복할 수 있으니까. 이번 생은 너무 안 좋았다."
 
Q. 그러면 박인규로서 민현서에게 한마디 한다면.
 
"엄청나게 트라우마가 생겼을 거 같지만... 니 잘못이 아니다. 이 말이 바로 떠오르네요. 영화 ‘굿윌헌팅’에서 It’s not your fault."
 
한편, 이학주는 25일부터 월, 화 저녁 9시 30분에 JTBC ‘야식남녀’에서 강태완 역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ent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