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마산문신미술관서 ‘2019년 문신미술상 본상 수상자 우제길 초대전’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0-06-24 08:20

우제길 작가.(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시장 허성무)은 오는 8월2일까지 41일간 ‘제18회 문신미술상 수상작가 ‘우제길’ 초대전‘과 ’문신 예술 상설 전시‘를 무료 관람으로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무료 관람은 2010년 7월1일 이후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창원 통합 10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앞서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은 정부 차원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됨에 따라 지난 5월6일부터 단체 관람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외한 부분 재개관을 시행한 바 있다.

관람객의 사전 예약은 없다. 시는 관람객이 급증할 경우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관람객을 적절한 수준(1회 출입시 1∼5명)으로 통제하고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제18회 문신미술상 본상 수상작가 ‘우제길’은 전남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 우제길미술관(광주광역시)의 대표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우제길은 ‘빛’을 이차원 평면 위에 시각화하는 기하학적 추상을 추구하면서 재료와 형식, 내용에 대한 실험을 꾸준히 시도하는 작가로 ‘빛의 작가’ 혹은 ‘기하학적 추상의 작가’로 대중에게 알려져 있다.

관람객은 마스크를 착용한 후 발열 검사, 손소독제 사용, 방명록 작성,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 등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야 한다.

미술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단체 관람과 교육 프로그램은 운영하지 않는다.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이다.

박상범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무료 관람 행사를 통해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위로가 되고, 통합 10주년의 의미를 고민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