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금융/주식/증권
이달부터 '바젤Ⅲ 최종안'...내년 6월까지 차례로 시행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0-06-30 00:00

금융감독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코로나19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 등 실물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15개 국내 은행과 8개 금융지주사의 바젤Ⅲ 최종안 조기도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금융사는 6월 말 통계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며 국제결제은행(BIS) 비율도 오르는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28일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은 5월 말까지 바젤Ⅲ 중 신용리스크 산출방법 개편안 조기 시행 신청을 받은 결과, 올해 6월 말 광주·전북은행, JB금융지주를 시작으로 9월 말에는 신한·우리·국민·대구·부산·제주·경남·농협·수협은행, 신한·우리·KB·DGB·BNK·농협금융지주가 조기 적용 대상에 추가된다. 
 
바젤Ⅲ 금융회사별 시행시기.(제공=금융감독원)

또한, 올해 12월 말에는 2개사(산업·기업은행), 내년 3월 말 2개사(하나금융지주, 하나은행), 내년 6월 말 1개사(수출입은행)가 개편안 적용을 받는다. 조기 도입을 신청하지 않은 SC·씨티은행과 카카오·케이뱅크는 바젤Ⅲ 최종안의 예정 도입 시기인 2023년 1월부터 적용 대상이다. 

개편안은 기업대출 신용리스크 산출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신용등급이 없는 중소기업 대출의 위험가중치를 100%에서 85%로 낮추고, 기업대출 가운데 무담보 대출과 부동산담보 대출의 부도시 손실률(LGD)을 각각 45%→40%, 35%→20%로 하향 조정했다.
 
금융위원회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이렇게 되면 중소기업 대출에 대한 은행의 자본부담이 줄어든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오르는 효과도 낼 수도 있다. 
금융당국은 개편안 조기 시행으로 은행과 금융지주사의 자기자본비율이 각각 평균 1.91%포인트, 1.11%포인트 오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러한 상황 속, 금융당국 관계자는 "바젤Ⅲ 최종안 조기 시행에 따른 BIS 비율 상승과 이에 따른 자본 여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기업과 소상공인 등 실물경제 지원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