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8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북도, 병상공동대응체계 21병상 공유..."광주 아픔 보듬기로"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송고시간 2020-07-03 21:15

전북대병원 10병상, 원광대병원 1병상, 군산의료원 10병상
전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주의 아픔을 함께 보듬기 위해 도내 의료기관의 치료병상을 공유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지난 2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와 광주광역시의 요청을 받아들이고, 권역별 병상공동대응체계를 가동해 도내 의료기관의 21개 병상을 공유하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공유 병상은 전북대병원 10병상(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3, 호흡기음압병상 7), 원광대병원 1병상(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1), 군산의료원 10병상(일반병상 10) 총 도내 3개 의료기관의 21개 병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따라 광주, 전남과 공유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현재 병상 57개(전북대병원 17, 원광대병원 6, 군산의료원 34)를 확보하고 있으며, 환자발생 규모에 따라 단계별 병상 확보를 통해 최대 338병상까지 환자 수용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잔여병상은 도내 환자 발생에 대비해 남겨둔다는 방침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주의 아픔을 함께하기로 했다”며 “우리도는 정부와 함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이번 병상공동활용체계 구축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광주의 문제에만 그치지 않음을 인지하고 힘을 합해 대응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