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통합당 "또 세금 폭탄" '부동산 정책은 ‘꼼수 증세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2 02:26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안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미래통합당은 다주택자 종부세 강화가 '꼼수 증세 대책'이라고 했고, 정의당은 대기업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내 부동산대책특위 첫 회의에서, 양도세도 증여세와 같은 수준으로 올라서 집을 파느니 자식에게 물려주는 게 나을 정도고 실제 여권 인사들도 증여로 다주택 문제를 해소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안이한 현실 인식을 하고 있는 김현미 장관을 즉시 해임해야 한다면서 김현미 장관을 두고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는 것은 연목구어에 불과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이번 대책으로 시장이 오히려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주 원내대표는 김 장관을 해임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해임건의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반헌법 조치 강요해서 성난 민심을 수습하지 말라고 경고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여권에서 고위공직자 다주택 매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것에도 반감을 표출했다. 이어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세 부담은 고스란히 세입자에게 전가되거나 매물 잠김, 전·월세 시장 혼란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며 "노년층이 오른 집값으로 앉아서 '세금폭탄'을 당해야 하는 현실이 올바른 정책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우리 당이 지속해서 요구했던 도심 고밀 개발 위한 규제 개선을 검토하겠다는 방향성엔 공감한다"면서도 "천정부지로 치솟은 부동산 시장에 어떤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