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통합당 윤희숙, 저격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도 3주택자 역풍"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8-02 00:00

박범계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임대차법에 국민에 대한 세심한 고려가 부족했다며 반작용을 우려했던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국회 5분 연설이 공감을 얻고 있는 가운데 윤 의원을 지적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을 겨냥해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언론에 따르면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의 연설이 언론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며 "그러나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를 가공하는 것은 좀..."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일단 의사당에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을 쓰지 않으며 조리 있게 말한 것은 그쪽(통합당)에서는 귀한 사례이니 평가를 한다"고도 언급했다.

이같은 박 의원의 발언이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다. '이상한 억양'이라며 지역 사투리를 비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가 하면, 박 의원이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정책을 거스르는 '3주택자' 라는 비판도 나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마치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지"라며 "임대인과 임차인 편 가르기를 하더니 이제는 임차인끼리 또 편을 가르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