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위ㆍ수탁 협약 체결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9-14 09:06

울산대학교 병원 선정… 시민 건강수준 향상 기여
울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가 14일 오전 11시 시장실에서 울산대학교병원과 ‘울산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지난 8월 11일부터 8월 19일까지 실시한 공모 접수결과를 바탕으로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울산대학교 병원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마련됐다.

시는 그동안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을 위해 지난 5월 '울산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국비 예산을 확보하는 등 지원단 운영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 왔다.

하지만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 제22조제2항에 따라 지원단은 ‘공공보건 의료기관’에만 위탁하도록 규정돼 있어 운영 가능한 공공병원이 없는 시는 예산을 전액 반납할 위기에 처해 있었다.

이 과정에서 송철호 시장이 지난 7월 15일 코로나19 관련 총리주재 중대본회의에서 이런 문제점에 대해 법령 개정을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 추진으로 보건복지부에서 ‘민간의료기관 제한적 허용’을 반영해 줘 이번에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출범 할 수 있게 됐다.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정책연구팀, 기술지원팀 등 2개 팀 6명으로 구성된다.

주요 역할은 지역 보건의료 전반에 대한 현황 분석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발굴과 의료분야 조사·연구 등이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지원단은 앞으로 지역 공공보건의료 정책을 지원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맡게 된다”며 “앞으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정책적・기술적 지원을 통해 공공보건의료 체계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