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뉴스홈 청와대
청와대, 대통령경호처 코로나19 문진표 작성 부실 '말썽'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9-18 00:00

감사원 청와대 대통령경호처 정기감사 실시...코로나19 문진표 부실 작성 문제 드러나 시정조치 요구
대통령 행사 참석자 코로나19 문진표 샘플 항목에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 유무 확인여부 항목 빠져
청와대 정경./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 대통령경호처에서 코로나19 문진표 작성을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대한 점검 및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7일 감사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5년만에 청와대에 대한 기관운영 감사를 재개한 후 2년만에 정기감사를 실시했으며 지난 6월 8일부터 26일까지 대통령비서실,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 및 대통령 소속 자문위원회 4곳에 대해 감사를 진행했다.

감사 결과 대통령경호처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경호 행사 참석자에 대해 필수로 써야 하는 코로나19 문진표를 부실 작성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감사원은 대통령경호처가 제공하는 코로나19 문진표 샘플 항목에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 유무 확인항목이 없어 대통령 행사 참석자중 자가격리자 포함 여부를 선별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며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의 코로나19 문진표는 주최측에서 작성하고 있으며 대통령경호처는 주최측에서 작성한 문진표를 받아서 비치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30일 청와대는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방역 태세를 강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통령경호처는 올해 초부터 내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셧다운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별도의 예비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팀은 별도의 격리된 공간과 집만을 오가며 업무를 보다 확진자 발생시 대체인력으로 대통령 경호에 즉시 투입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8월 2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서울시 방역 강화 긴급점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손 소독을 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 DB

대통령경호처가 정작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내부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예비팀을 꾸리는 등 방역 강화에 나섰지만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에서 코로나19 문진표 작성은 허술하게 관리하고 있어 안일한 대처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코로나19 방역 예방을 진두 지휘하고 있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에서 코로나19 문진표 작성을 경호처에서 이렇게 부실하게 한 것에 대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신변 안전을 위해서라도 대통령경호처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19 문진표 부실 작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주최측에서 작성한 문진표를 경호처에서는 받아서 비치만 하는데 그 문항이 빠졌다고 (대통령)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며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경호처는 발열체크와 문진 등 다양한 방법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 7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개원 연설을 위해 국회에 방문했을 당시 발생한 이른바 '신발 투척 사건'에 책임을 물어 당시 현장 경호 책임자인 대통령경호처 경호부장 A씨를 비현장 부서로 전보 조치시켰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