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박덕흠 일가, "회사 1천억원대 공사 수주 관련" 입장 밝힌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9-21 00:00

국민의힘 박덕흠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오늘 21일 국회 국토위에 속해 있으면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편법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1,000억원 이상의 공사 수주에 대해 “경쟁 업체들이 얼마든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100% 공개입찰이었다”고 정면 반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5일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서울시 산하기관에서 400억여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권남용과 부패방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또 국토위원으로 5년간 활동하며 자신과 가족들이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공사 수주와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000억여 원을 지급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박 의원이 소명하면 우선 사실 관계와 법적 문제에 대해 확인하고 징계 여부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앞서 박 의원을 국토위에서 환노위로 사보임 조치한 바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