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문 대통령, 윤 총장 직무배제 발표 사전 보고 받아...별도 언급 없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11-25 00:00

추미애 장관으로 부터 직접 보고 받았는지는 안 밝혀
문 대통령 언급 없어 추 장관 조치 '승인' 해석 가능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청와대는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발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한 언급이 없었음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출입기자들방에 별도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장관 발표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다"며 "(추 장관의 발표)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으로부터 직접 보고받지 않고 통상적인 절차를 거쳐 참모로부터 해당 사항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관련 보고를 받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 추 장관의 조치를 사실상 승인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에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하며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집행의 정지를 명령했다.

법무장관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며 윤 총장의 직무배제는 추 장관이 명령을 내린 순간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대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반발하고 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