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7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동부구치소 확진 13명 추가...첫 여성 확진자 발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1-10 00:00

서울동부구치소 전경.(사진출처=교정본부 홈페이지)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다시 1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중 첫 여성 확진자도 발생했다.

9일 법무부에 따르면 동부구치소에서 수용자 574명을 대상으로 7차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남성 11명과 여성 1명 등 수용자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성 수용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별도로 밀접접촉자로 분리돼 격리 중이던 동부구치소 직원 1명이 확진돼 동부구치소에서만 총 13명이 추가 확진자로 집계됐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23명으로 전날보다 13명 늘었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149명)과 경기(175명), 인천(31명) 등 수도권에서 355명이 신규 확진자로 집계됐다. 이어 부산 34명, 대구 32명,  울산 30명, 충남 23명, 경남 16명, 경북 12명, 충북·강원 각 9명, 광주 6명, 전북 5명, 대전 4명, 제주 2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과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와 관련해 7차 전수검사에서 12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192명으로 늘었다. 또 밀접접촉자로 분리돼 격리 중이던 동부구치소 직원 1명이 확진돼 총 13명이 추가 확진자로 집계됐다.

 
법무부 추미애 장관./사진제공=법무부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할 수 있는 적절한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8일 추 장관은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지난해 11월 27일 직원 1명이 최초 확진된 이후 밀접 접촉자 검사를 지시했고 전원 음성이 나왔다”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것이라 적절한 조치를 안 했다고 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11월 30일 수용자들이 입소할 때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지급했고, 전국 교정시설 방역 강화를 지시했다”며 “12월 14일 수용자가 최초 확진되자 전수검사를 요청했으나 방역당국이 추이를 보자고 해서 존중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중대재해 처벌법의 취지에 빗대 “대통령은 책임을 져야 하고 법무부 장관은 형사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