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4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제주도 농업기술원, 폭설·한파 이후 농작물 피해 최소화 당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1-12 11:14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제주지역에 내린 폭설 및 한파로 인한 농작물 언피해 등이 발생됨에 따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철저한 농작물 사후 관리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0일까지 지역별로 표선 32.6cm, 성산 19.9cm, 강정 17.7cm, 제주 9.2cm, 서귀포 4.0cm의 많은 눈이 쌓였고 농경지 32개소 설치된 기상관측 결과에 의하면 영하로 70시간 이상 지속된 지역이 19개소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해 고지대 노지감귤 및 월동채소 등에서 언피해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13일부터 평년 기온이 회복될 것으로 예보돼 이번 주말을 전후로 피해 증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작물별 주요 예상되는 피해로는 △미수확 노지감귤, 노지한라봉 및 시설하우스 재배 감귤류는 과실 표피 탈색, 과실 물러짐 및 속마름 증상, 부피과, 나린진 성분 함량 증가로 쓴맛 발생 △키위는 저온에 민감한 레드키위 및 지난해 감염원이 있었던 과원에서 궤양병 발생 △월동무 등 채소류는 바람들이 및 스펀지 현상, 뿌리내부 어린 조직 손상, 물러짐, 줄기 동공현상, 이취 발생, 갈변, 균핵병 등 병 발생 △마늘 등 밭작물은 잎 끝마름, 잎 꺽임 및 긁힘, 썩음, 습해, 잿빛곰팡이병 등 병 발생 △시설과채류는 냉해 발생, 생육부진, 불량과 및 잿빛곰팡이병 등 병 발생 등이 우려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감귤류는 하우스 및 노지감귤 나무에 쌓인 눈 제거, 수세회복 엽면시비, 미수확 감귤 상품성이 있는 과실 선별 수확, 저장창고 환기 및 부패과 철저한 선별 후 출하 등에 힘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밭작물 및 월동채소는 날씨가 회복되면 요소나 4종 복합비료 엽면시비로 수세회복에 힘쓰고 눈이 녹으면서 습해 발생이 우려되므로 배수로를 정비하고 병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이와 함께 △월동무, 비트, 브로콜리, 콜라비는 조기 수확해 저장 또는 출하 △조생종 양배추는 통터짐 발생할 수 있어 조기 수확 후 출하 △쪽파는 활대와 한랭사 등 이용 터널재배로 눈 또는 바람 피해 등을 예방해야 한다.

시설과채류는 생육 최저온도 이상 유지하고 난방 및 환기를 실시해 습도를 낮춰 잿빛곰팡이병을 예방해야 한다.

한혜정 농촌지도사는 “폭설 및 한파 이후 농작물 관리요령을 농업인에게 문자 발송하고 또한 현장 기술지원반 4개반·50명을 편성해 작물 생육상황 점검 및 현장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