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국정원 "北, 백신기술 탈취하려 제약사 해킹 시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2-17 07:54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는 북한이 국내에서 개발하고 있는 백신과 치료제 기술 탈취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경제위기에 몰리자 내부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정보원은 16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중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원천기술을 탈취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박지원 국정원장이 참석해 진행된 비공개 전체회의 결과브리핑에서 “매일 평균 사이버 공격 시도가 158만건이다. 

"매일 평균 사이버 공격 시도가 158만건으로 전년대비 32%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도 "화이자도 해킹을 당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국정원이 정식 보고한 것은 아니지만, 하 의원 자신이 개인적으로 받은 보고와 국정원의 문건 자료를 종합했을 때 북한이 화이자를 해킹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우리나라 주요 인사 100여명에게 북한이 해킹 메일을 유포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부연했다. 

한편 국정원은 이날 북한이 한국 영상물을 유입·유포하면 최대 사형에, 시청하면 기존 징역 5년에서 15년에 처하도록 한 내용의 법안을 지난해 제정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여야 충돌의 핵심쟁점인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 목록 공개에 대해 "정보위 의결이 있을 경우 비공개를 전제로 정보위 보고를 검토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의 사찰성 정보 선공개에 대해 '당사자가 아닌 일반에 공개하는 것은 위법 소지가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의 불법사찰 흑역사를 처리하기 위한 특별법 마련을 국회에 주문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