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1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군 25일 종합토론 ‘3자 구도’ 전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1-02-25 07:12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자(최측) 박형준 후보와 (우측) 이언주 후보./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군 ‘3자 구도’가 될 전망이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경선 구도가 막판에 요동치고 있다. 이언주 후보가 24일 박민식 후보와 단일화에 성공하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서 나가고 있는 박형준 후보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도 단일화를 제안한 상태라, 박형준 대 反(반)박형준 구도로 경선이 치러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박형준 후보는 국정원 불법사찰로 곤횩스런 시간을 보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본격화하기 시작했기 떄문이다. 

따라서 4·7 재·보궐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당 차원에서 전 정권의 불법사찰을 정치쟁점화하고 나섰다

이어 “불법사찰 문건 보고처가 청와대 민정수석, 정무수석, 비서실장, 그리고 국무총리로 돼 있는 사례도 있다”며 “이명박·박근혜 시절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으로 불법사찰 보고를 받았는지, 보고 받은 사람은 누구였는지, 보고 받은 뒤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필히 밝혀야 한다”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여기에 국민의힘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지원사격에 나섰면서 반격에 나섰다. 하 의원은  지난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포함한 사찰 항목별 문건 일괄 공개와, 악성 사찰 우선 공개를 원칙으로 국정원에 정보공개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김대중 정부 때 발생한 국정원의 불법도감청 사건을 거론하면서 “(김대중 정부 출범 때인) 1998년 2월부터 현재까지 도ㆍ감청, 미행 관련 자료를 전부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박형준 후보 측도 "선거공작으로 승리를 꿈꾸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며 "전혀 부끄러운 게 없으니 부산 시민들을 믿고 흔들림없이 선거에 임할 것" 이라며 심정을 밝혔다.

따라서 25일 열리는 국민의힘 종합토론은 ‘박성훈-이언주-박형준’ 3자 구도로 진행될 전망된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