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자치경찰위원장 파출소서 난동…경찰, 공무집행방해 조사중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고은정기자 송고시간 2021-04-03 16:54

A씨 2일 청수파출소서 직원들과 언쟁...갖고 있던 음료수 박스 집어던져
 천안동남경찰서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고은정 기자] 전국 첫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을 앞둔 충남자치경찰위원장이 일선 파출소에서 난동을 부려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충남경찰청과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쯤 청수파출소에 충남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인 A씨가 찾아와 근무 중인 경찰과 대화 도중 언쟁이 오갔다.

당시 한 직원은 A씨가 자치경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묻자 "국가경찰이나 자치경찰이나 상관없이 주민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손에 들고 있던 음료수 박스를 집어 던지는 행위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대화 내용은 현재 조사 중으로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자치경찰 출범을 앞두고 일선 경찰들의 생각을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 같은 행위 후 귀가 조치됐고, 파출소 소속 경찰이 A씨의 행위를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사건을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다녀간 당시 모습이 촬영된 파출소 내 CCTV를 확보해 상황을 조사 중이다.

또 A씨의 음주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천안동남서 관계자는 “전날 근무한 직원들이 출근하면 구체적인 대화 내용 등을 파악하고 A씨의 행위가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하는지 검토한 뒤 A씨에게 출석요구를 해 조사할 계획”이라며 “법과 절차에 의해서 신속 정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A씨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를 남겼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한편 충남도는 오는 5일 전국에서 처음으로 자치경찰위원회를 출범한 뒤 자치경찰제를 시범 운영해 7월부터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달 31일 A씨를 초대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rhdms953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