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사월을 보내며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유병철기자 송고시간 2021-04-23 13:42

시인 백남구
백남구 시인./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유병철 기자]

아침 나절 잠자던 바람이 제법 나뭇잎을 흔든다.

온 산을 치장하던 산벚꽃, 연록으로 곱던 자락마다  풋풋한 초록의 바닷물 일렁이는데,

어느새 애기사과꽃, 배꽃 지고  배고픈 중생들 눈요기라도 하라고 이팝꽃, 아카시꽃 고봉으로 피었어라.

바람에 실려 오는 해산한 보리, 밀의 비릿한 젖내음 송화 노오란 꽃가루에 허기진  가슴 미련도 없이 뚝뚝 떨굴 목숨도 없이 어찌 봄을 보낼 건가,

또 다른 계절을 맞을 건가.

고운 햇빛 환장하게 좋아 몸서리를 치는 잎새들,  바람의 손길에 진저리를 치는 가지들을 좀 보아.

햇빛과 바람이 펼치는 열락의 시절이여!

꽃 진 자리마다 자라는 생명으로, 썩은 물 속에서 솟는 인연처럼 질긴 목숨으로 하여 신열(身熱)이 나는구나.

잎 지고 잎 나듯이, 꽃 피고 꽃 지듯이  갈 것은 가고 올 것은 오리라. 

ybc9100@naver.com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