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 18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예당호 출렁다리 ‘레이저 빔 영상쇼’ 뜨거운 호응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천기영기자 송고시간 2021-05-17 16:17

매일 오후 8시 30분마다 20분간 문화광장 야산 활용 연출
충남 예산군 예당호 레이저빔 쇼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천기영 기자]충남 예산군의 대표적 관광명소인 예당호 출렁다리 레이저 빔 영상쇼가 지난해 12월 시작한 이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휴무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8시 30분마다 20분간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 야산을 활용해 레이저 영상쇼를 연출하고 있다.

영상쇼는 어린이부터 노인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호응할 수 있는 테마별 음악으로 구성됐으며 쇼 전후로는 음악분수 공연까지 운영하고 있어 방문객들에게 두 배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또 레이저 빔 영상쇼는 계절에 맞춘 음악, 최신가요 등 이벤트성 콘텐츠 개발을 계속하고 있어 앞으로 더욱더 새로운 모습을 갖출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군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를 중심으로 한 ‘산업형 관광도시’ 완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남 예산군 예당호 레이저빔 쇼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올해 군은 362억원을 투입해 전망대, 숙박시설, 체험시설 등을 조성하는 ‘예당호 착한농촌체험세상 조성사업’을 착공하며 완공 시 먹고 자고 쉬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의 변모는 물론 예당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내년부터 2025년까지 94억원을 투입해 예당호 일원 경관정비와 문화공유촌, 쉼하우스를 조성하는 ‘예당호반 문화마당 조성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올해 예당호 휴게소 노후 건물이 철거되고 ‘예당호 쉼 하우스’가 건립될 예정이다.

쉼 하우스가 준공되면 북카페, 휴게공간 등이 마련돼 예당호를 찾는 방문객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고 체험행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예당호의 자연경관과 출렁다리를 배경으로 수변 무대를 조성해 예당호를 수변 예술 공간으로 새롭게 정립하는 ‘예당호 워터프론트 조성사업’은 42억원을 투입해 현재 실시설계 중이며 오는 8월 착공할 계획으로 문화예술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예당호 모노레일 설치사업’은 80억원을 투입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분수, 느린 호수길과 더불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종합관광지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으며, 관광 모노레일 설치로 쉽고 편하게 예당호를 둘러볼 수 있는 기반 조성으로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큰 인기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예산군 관계자는 “예당호 출렁다리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레이저 빔 영상 콘텐츠 및 음악분수를 연출해 비대면 힐링 명소로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hunky10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