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김두관 "추미애,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盧탄핵·尹산파·김경수 사퇴"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07-23 06:00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것에 대해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22일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이번 판결로 유능하고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 생명이 위기게 빠졌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래된 이야기지만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도 했고, 윤석열 총장 징계 하나를 해결하지 못해 윤 총장을 키워주고, 또 본인이 대선에 출마까지 하면서 윤석열 총장을 대권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다"면서 "이번에는 드루킹을 고발해서 김경수 지사가 사퇴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아시아뉴스통신 DB

그러면서 "(추 후보는)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등 3번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좌충우돌, 통제불능 이런 비판들을 하더라"며 "이 부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정무적인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여당 내에서도 추 후보는 지금이라도 중도 포기하는 게 정치적으로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 판단은 추 후보가 하실 일이지만 우리 당원이라든지 국민들께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