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자치경찰, 그 시작을 맞으며

[경남=아시아뉴스통신] 모지준기자 송고시간 2021-07-23 08:00

진해경찰서 덕산지구대 하태결 경장
하태결 경장.(사진제공=진해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7월1일, 드디어 자치경찰제도가 전면 시행됐다.

‘자치경찰제도’란, 쉽게 말하자면 각 지자체의 운영 하에 경찰이 그 지역의 여건에 맞는 맞춤형 치안을 제공하는 제도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교통이 혼잡한 곳은 교통경찰의 활동이 강화되고, 고령인구 등 사회적약자의 비율이 높은 곳은 그에 따른 보호 정책을 펼치는 것이다.

아직은 시행 초기로 미흡한 점이 없는 것은 아니나, 위 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은 결국 지역사회 주민들의 안전과 행복으로 귀결되리라.

그렇다면 그 안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적소에 신속하게 쓰이는 예산, 균형 잡힌 책임과 권한의 분배 등 여러 요소가 있겠으나 이는 무엇보다 인권 존중과 성숙한 시민의식에 달린 문제라고 생각된다.

자치경찰은 주민 친화적이다. 자주 만나고 소통한다. 그러나 그만큼 많은 애로와 사건에 노출되어 있다.

현장이라는 전쟁터에서 무엇 하나 쉬운 일이 없으니, 힘들고 지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럴수록 마음을 다잡아야 한다. 만나는 모든 이가 나의 이웃이라는 생각으로 한 사람 한 사람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

시민들 역시 생각을 환기할 필요가 있다. 경찰을 ‘제복 입은 시민’이라고 칭한다. 경찰이라 해, 공무원이라고 해서 어떤 일이든 감내할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니다.

지금 마주한 경찰은 누군가의 자식이자 부모이므로, 욕설과 폭력을 지양해야 한다. 이렇듯 상호존중이 이루어질 때, 자치경찰제도는 그 주어진 뜻을 온전히 할 수 있을 것이다.

아직은 넘어야할 산이 많다. 그러나 이제 시작일 뿐이다. 첫술에 배부를 수 없듯,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게 되겠지만 제도의 안착과 더불어 성숙한 시민의식이 지켜진다면 경남이 전국 치안만족도 1위를 차지하는 것도 머지않을 것이다.

ms112525@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