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칼럼(기고)
(기고) “추석연휴 문자 조심하세요!”

[경남=아시아뉴스통신] 모지준기자 송고시간 2021-09-18 07:42

진해경찰서 용원파출소 2팀 순경 신해성
신해성 순경.(사진제공=진해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며칠 뒤면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있다.

추석이 다가오면서 빈집털이 만큼 조심해야 하는 것이 생겼다, 그것은 바로 스미싱이다. 날이 가면 갈수록 스미싱의 수법도 다양해지고 있다.

첫 번째 사례로는 택배 배송확인 스미싱이다.

문자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거나 URL을 보내는 방법으로 URL에 접속을 하거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것만으로도 스마트폰이 해킹당할 수도 있다.

금융위원회, 경찰청 한국인터넷 진흥원 등 스미싱 신고 현황 중 93%가 택배배송 관련 사칭인 만큼 물건구매가 많아지는 명절에는 특히 조심해야한다.

두 번째 사례로는 명절인사, 추석맞이 모바일상품권, 선물 등을 준다는 문자를 보내는 방법이다.

이것역시 위에서 설명한 것과 같은 방법으로 절대로 출처 불명의 문자메세지의 URL이나 애플리케이션은 설치하면 안 되고 문자를 받는 즉시 삭제해야 합니다.

이외에도 국민지원금을 받아가라고 하며,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유형도 있다.

만약 명절연휴 중 URL을 클릭하거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등 스미싱 피해가 예상이된다면 국번 없이 118을 상담센터에 신고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이 가능하며 경찰청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을 이용해 신고를 하면 된다.

국민 모두 스미싱피해 없이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추석을 보내기를 바란다.

ms112525@hanmail.net
※사외 기고는 본사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