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인천터미널 찾아 추석인사하는 안상수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1-09-20 12:46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찾아 귀성길에 오르는 인천 시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건넸다./사진제공=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실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18일 낮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찾아 귀성길에 오르는 인천 시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건넸다.
 
안 전 시장은 “시민들이 코로나19 이후 타지에 있는 가족을 자주 만나지 못했을 텐데 올 추석에라도 만나 기쁨을 누렸으면 좋겠다”며 버스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안 전 시장은 “즐거운 명절이지만 한편으로는 마음이 무겁다”며 “추석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장사 페스티벌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분들은 문재인 정부의 제멋대로 식 김영란법 상한액 지정으로 축제를 즐길 수도 없게 됐다”고 했다.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는 김영란법의 선물 가액을 20만 원으로 일시 상향 조정했다. 그러나 올해는 다시 10만 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상향 조정 요구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정부는 검토하지 않겠다고 했다.
 
안 전 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장기간 거리두기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다 망하고 심지어 최근 그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가 추석까지 추가적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는 것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사살하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안 전 시장은 “당장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다시 살려내야 한다”며 “정권교체만이 유일한 해결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