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정치
이재명, AI 개발자 등 2030 여성·청년·과학인재 4인 영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1-12-02 07:01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윤기 AI 개발자, 김윤이 데이터 전문가, 송민령 뇌과학자, 최예림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자 직속 국가인재위원회는 1일 2001년생 AI개발자를 포함해 데이터 전문가, 뇌과학자,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 등 여성 청년 과학인재 4인을 '1차 국가인재'로 발표했다. 

민주당은 전날 군 출신 우주산업 전문가인 조동연 교수를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 데 이어, 2030 인재 발굴을 통해 외연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가인재위원회는 이날 당사 프레스룸에서 김윤기(20세) AI개발자, 김윤이(38세) 데이터전문가, 송민령(37세) 뇌과학자, 최예림(35세)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 등 4명의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이날 최연소로 발탁된 김윤기 씨는 현재 대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김 씨는 고교 재학시절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안내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하버드 케네디 정책대학원 공공정책학을 석사 졸업한 김윤이 씨는 데이터 활용 전문기업을 비롯해 N잡·소액투자 플랫폼 추천서비스 등 다수의 혁신 기업을 창업했다.

대중과 소통하는 뇌과학자 송민령 씨는 카이스트에서 바이오 및 뇌공학을 전공한 뇌공학 박사다. 여러 과학서를 집필했고, 각종 강연과 언론 기고를 통해 과학 커뮤니케이션에 힘쓰고 있다.

서울대 산업공학 박사 출신인 최예림 씨는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연구자로, 지난 2019년 이커머스 인공지능 전문기업을 창업한 스타트업 대표다. 최 씨는 서울여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민주당은 이날 영입한 인재들을 '전국민선대위원회' 선대위원으로 임명해 국민과 소통하고, 정책을 제안하는데 참여시킨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해 국가인재위원회는 오는 6일 온라인 플랫폼 '국민추천 국가인재'를 개설해 온 국민들로부터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직접 추천받을 계획이다.

2030 MZ세대인 이들은 "전문성을 발휘하여 현장의 요구가 담긴 정책 자문을 하고, 청년의 쓴소리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국가인재위원회 백혜련 총괄단장은 "명망가 중심의 인재 영입 보다는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고민해온 젊은 혁신가들을 발굴하고자 했다” 며 “이재명 후보와 함께 미래를 설계하고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갈 훌륭한 인재들을 적극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