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6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나경원 전 원내대표·정미경 최고위원, 선거운동 이틀째 계양을 찾아 유정복·윤형선 후보 지지 호소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송고시간 2022-05-20 18:14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인천시민 분노... 인천의 역사를 바꾸고 잘못된 정치인을 퇴출시키는 위대한 힘은 바로 계양구민”
나경원 전 원내대표 “계양을 상징하는 윤형선 후보를 국회로 보내는 것이 상식을 회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알리는 길”/사진제공=윤형선 후보실

►나경원 전 원내대표 “계양을 상징하는 윤형선 후보를 국회로 보내는 것이 상식을 회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알리는 길”

►정미경 최고위원 “지금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 국회의원 방탄특권으로 아이언 맨 만들어 주려 해”

►윤형선 후보, “온 대한민국이 계양 주목...새로운 계양의 시대, 대한민국에서 유명한 우리 계양구민이 되어야”
 
20일 계양을 찾아 나경원 전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은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사진제공=윤형선 후보실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를 맞아, 나경원 전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은 20일 계양을 찾아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나 전 원내대표는 “탈당한 민주당 양향자 의원 글을 보고 감명을 받았다, 민주당은 지금 민주당이 아니라 했다”며, “민주당은 송영길과 이재명이 사퇴해야지만 제대로 된다. 정말 계양을 우습게 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에게 정치적 사형 선고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계양의 토박이, 계양을 사랑하는 사람, 계양을 상징하는 윤형선 후보를 국회로 보내야 한다. 그것이 상식을 회복하는 것이고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알리는 것”이라며 윤형선 후보 당선의 당위성을 알렸다.
 
이어 정미경 최고위원은 “지금의 민주당은 오로지 이재명의 민주당이다, 이재명을 위해 헌법을 어긴다, 검수완박 법안을 통과시킨다”며, “국회의원 방탄특권으로 아이언맨을 만들어주려고 한다. 민주당을 살리려면 이재명을 떼어내야 한다. 국민의 힘이 잘 되려면 민주당도 정상적이고 상식적이고 합리적이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잘사는 것”이라며, “진실한 사람 윤형선이 당선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제가 후보로 등록되고 계속 1위를 하고 있었지만, 이재명 후보가 오면서 지지율이 두 자리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는 인천시민이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잘못된 정치인을 퇴출시키는 위대한 힘은 바로 계양구민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윤 후보 성원을 요청했다.

이에 윤형선 후보는 “온 대한민국이 계양을 주목하고 있다. 오늘 여기에 나경원 전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님이 왜 오셨는지 잘 아실 것”이라며, “유정복 시장님 이틀에 한 번씩 계양에 오신다. 이준석 대표님, 윤희숙 전 의원님, 김기현 전 원내대표 등 국민의 힘 지도부가 총출동하고 있다, 우리 계양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여러 방송에서 제 장점이 뭐냐고 물어보시면 제가 이렇게 대답한다. 이재명 후보가 국민으로부터 비난받는 것의 반대가 바로 제 장점이다. 25년과 25일의 싸움이다. 지난 25년 계양을 지켜온 제가 반드시 계양구민이 대한민국에서 자랑스러운 국민이 되도록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저녁 9시 계양을 찾아 윤형선 후보 지원 유세를 펼쳤다. 당 대표의 유세에는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 배준영 인천시당 위원장, 윤형선 후보 등이 참석했으며 특히 ‘나는 국대다’ 출신 임승호 전 대변인, 신주호 상근부대변인, 김민규 씨가 청년 연사로 나서 열띤 연설로 후보들을 지원했다.
 
yanghb1117@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