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도요타 첫 전기차, 출시 두 달여 만에 리콜…'바퀴 빠질 가능성'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2-06-25 00:07

도요타 첫 전기차, 출시 두 달여 만에 리콜…'바퀴 빠질 가능성'./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일본 도요타의 첫 전기차가 출시 2개월도 안돼 시정초지(이하 리콜)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요타는 양산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SUV) '비지포엑스(bZ4X)' 2700대를 리콜 조치하기로 했다.

바퀴를 차체에 연결하는 볼트에 결함이 생겨 바퀴가 빠질 수 있는 가능성을 우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

앞서 '비지포엑스'는 도요타가 올해 처음 공개한 'bZ' 전기차 브랜드의 첫 모델이다.

yoonjahee@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