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8일 목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경기도, 미국 온세미 반도체 연구소 부천에 유치. 1조 4천억원 규모 투자 기대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2-07-07 20:03

’25년까지 1조 4천억원 투자, 500개 일자리 창출

김동연 경기도지사 사진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도가 세계 2위 전기차용 전력반도체 기업, 미국 온세미의 차세대 비메모리 전력반도체 첨단연구소를 부천에 유치했다.


지난 6일 세계 1위의 반도체 장비 생산기업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연구소를 유치한 데 이은 쾌거로 도는 경기도가 한국 반도체 생태계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7일 부천시 평천로에 위치한 온세미코리아 본사에서 조용익 부천시장, 왕 웨이 청 온세미 최고운영책임자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제조시설 착공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협·서영석 국회의원과 강병곤 온세미코리아 대표이사, 염종현 도의원, 임은분 시의원 등 190여명이 참석했다.


온세미는 2025년까지 부천에 1조 4천억원 상당을 투자해 실리콘카바이드 전력반도체를 연구개발하고 바로 생산이 가능한 제조시설을 설립해 500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온세미코리아는 또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전력반도체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소재, 장비, 부품을 국내 업체로부터 약 3,500억원 이상 구매할 예정으로 국내 중소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5월 산업부가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따르면 실리콘카바이드는 차세대 전력반도체 신소재로 초기 시장 선점을 해야 하는 국가 전략산업으로 지정돼 있다.


실리콘카바이드는 고전압·고전력·고온에 강하며 제품 경량화에 탁월해 세계 유수의 전기차 제조사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온세미의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소를 유치하기 위해 유럽국가들도 유치경쟁에 참여했는데 경기도는 외국인직접투자 인센티브 제시 등 투자협상을 적극적으로 이끌고 부천시는 기업투자 촉진을 위한 조례를 신속하게 제정해 맞춤형 유치 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온세미는 1조 4천억원 상당에 이르는 투자를 약속했고 2024년까지 1,040억원 규모의 소재, 부품, 장비 국산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온세미의 투자는 경기도가 최근 12년간 유치한 해외 투자유치실적 가운데 반도체 분야에서는 최대 규모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지사로 취임한 지 업무일 기준으로 5일째인데 그 가운데 3일을 반도체 관련 일정을 소화했다”며 “어제 전 세계 1위부터 4위 업체들의 미래 연구소가 경기도에 설치되는 쾌거를 이뤘는데 오늘은 온세미가 1조 4천억에 이르는 커다란 투자 결정을 해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대한민국에서 만들어지는 반도체 부가가치의 83%가 경기도에서 만들어지고 있다”며 “온세미를 중심으로 앞으로 만들어지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까지 경기도가 전 세계 반도체 메카가 되도록 함께 힘을 합쳐 일하자”고 강조했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