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8일 목요일
뉴스홈 종교
충주 열매맺는교회 이재식 목사, '상대방의 실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오준섭기자 송고시간 2022-08-07 04:00

충주 열매맺는교회 담임 이재식 목사./아시아뉴스통신=오준섭 기자

상대방의 실수를 용서함으로 하나님께 드립니다.

상대방의 실수를 약점으로 이용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상대방의 실수를 약점으로 이용하면 잠깐은 이익이 되는 것 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상대방의 실수를 약점으로 이용하면 하나님의 일하심을 경험할 수 없습니다.

믿음의 조상이라고 일컬어지는 아브라함은 자신의 목숨을 지키려고 아내를 누이라고 했습니다. 바로 앞에서 자신을 누이라고 말하는 아브라함을 바라보는 사라의 심정을 헤아려봅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아무 일없이 큰 재물을 얻어 돌아오기는 했지만 아브라함과 사라의 관계는 서먹서먹 했을 것입니다. 만일 사라가 아브라함의 실수  때문에 아브라함을 인정하지 않고 용서하지 않았다면 아브라함은 우리가 아는 아브라함은 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만일 사라가 아브라함을 용서하지 않았다면 아브라함의 실수는 걸림돌이 되어 믿음의 조상이 되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1년이 지난 후에 2년이 지난 후에 10년이 지난 후에도 용서가 안 되어 생각날 때 마다 "그 때 당신이 나를 누이라고 했잖아요. 어떻게 그럴 수 있었어요."라고 말한다면 아브라함은 우리가 아브라함이 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사라는 아브라함의 실수를 자기가 품지 않고 용서함으로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하나님께서 믿음이 연약했던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으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상대방의 실수를 마음에 품지 않고 용서함으로 하나님께 드리시길 기도합니다.

jso84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