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영화/공연
[영상] 오징어게임 에미상 6관왕 '이정재·황동혁' 수상소감도 화제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최상기기자 송고시간 2022-09-15 13:01




[아시아뉴스통신=최상기 기자] 넷플리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 주연배우 이정재가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극본과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는데요. 

에미상에서 남우주연상과 감독상 수상은 모두 비영어권 드라마로는 최초입니다.

‘오징어 게임’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에미상에서 6관왕에 오르는 새 역사를 쓰면서 K콘텐츠의 위력을 입증했습니다.
 
에미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선 이정재.(사진=에미상 홈페이지)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12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황 감독을 호명했습니다.

비영어권 드라마가 에미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황동혁 감독은 무대에 올라 “저 혼자가 아니라 우리가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며 “비영어 시리즈의 수상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기를 희망한다”고 영어로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배우 이정재도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안았습니다.
 
(사진출처=Netflix Korea 공식 인스타그램)

이정재는 수상 소감에서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남우조연상 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오영수, 박해수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정호연의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에미상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지만 작품상 수상은 불발됐습니다. 

작품상은 미국 HBO 시리즈 ‘석세션’이 차지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수상한 게스트상(이유미),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을 포함해 6관왕을 차지하며 

비영어권 드라마의 역사를 썼습니다.

배우 이정재, 황동혁 감독, 다시한번 수상을 축하합니다. (유튜브 문화골목)

inchu5509@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