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익산 천호산 명품 등산로 개통... 트래킹 명소 기대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9-22 21:19

해발 501m 천호산 등산로 편도 3km 구간 정비
익산 천호산 명품 등산로 개통... 트래킹 명소 기대./사진제공=익산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익산시가 해발 501m의 천호산 등산로를 자연경관이 수려한 트래킹 명소로 조성한다.

시는 22일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해 지역 도의원, 시의원 및 지역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호산 등산로’ 개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여산면 천호산 등산로는 편도 3km를 새로이 정비해 왕복 2시간30분 소요되며 등산 난이도는 미륵산과 유사하다.

시는 도내 트래킹 명소인 미륵산(430m) 및 모악산(793m)과 비교 시 천호산이 트래킹 관광지로서 발전 가능성이 높아 이번 명품 등산로 조성으로 여산면 일대 관광 활성화에 나섰다.

등산로 조성은 천호산 구간별 숲과 전경 특색을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 등산 코스 초입에는 편백나무 숲길(8,000㎡)이 있어 야자매트, 목재 계단, 안전난간을 설치해 등산객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한 여산의 자랑거리인 오래된 소나무인 고송(古松) 집단 서식지를 지나 산 중턱에 오르면 미륵산이 한눈에 들어올 수 있도록 구간을 정비했다. 숲길을 지나 정상에 오르면 완주방향으로 수 많은 산들의 장관을 볼 수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천호산(501m) 명품 등산로 개설로 자연을 보호하며 시민들의 체력증진과 건강을 도모하게 되어 기쁘다”며 “많은 등산객이 방문해 안전하게 천호산을 즐기며 지역식당 및 특산품을 애용하여 여산면이 더욱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천호산은 천연기념물 177호 천호동굴(800m)로 유명한 산으로 익산시와 완주군의 경계에 위치한 해발 501m의 사실상 익산시 최고봉이다. 그러나 정상 구간이 행정구역상 완주군에 속해 공식 익산시 최고봉으로 지정이 어렵고 등산로 또한 오랫동안 정비되지 않아 시민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산이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