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9월 하늘 담은 ‘칠갑산 청다래’ 수확 한창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9-23 11:53

청다래 수확 모습./사진제공=청양군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청양 칠갑산 청다래 재배 농가들이 봄 가뭄과 장마, 태풍을 이겨내고 9월의 푸른 하늘을 가득 담은 열매를 한창 수확하고 있다.
 
청다래는 청양 토종 다래를 재배 농가들이 줄여 부르는 이름이다.
 
23일 청양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칠갑산에서 자생해온 토종 청다래 재배는 ‘다래영농조합법인(대표 김성수)’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영농조합에는 농가 21곳이 참여하고 있다.
 
열매마다 익는 속도가 달라 거의 매일 일해야 하는 칠갑산 청다래는 9월 말까지 수확할 수 있다.
 
비타민C, 유기산, 마그네슘, 칼륨, 펙틴 성분을 풍부하게 머금은 다래에는 비염이나 아토피, 변비 해소, 피부미용, 치매 예방 등 다양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칠갑산 청다래는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먹기가 쉬워 유통체계만 개선하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다”며 “영농조합 소속 농가들이 소비 경향에 맞는 가공품과 추출물 등 다양한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