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TV 동물농장', 공구 상가의 수상한 불청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9-25 06:00

(사진제공=SB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을지로의 한 공구 상가. 이곳에 얼마 전부터 기묘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는데. 출근만 했다 하면 사무실 곳곳에 남겨져 있는 정체 모를 배설물과 뜯겨 있는 박스들. 대체 누구의 소행인지 밝히려 CCTV까지 설치했지만, 공구 상가 특성 상 여기저기 숨을 공간과 CCTV 사각지대가 많아 녀석들의 정체를 파악할 수가 없었다고~ 을지로 공구상가를 공포로 만든 미스터리한 침입자 누구일까?

특히 밤만 되면 더 활개를 치는 침입자들! 움직임 감지 센서가 서너 번씩 울리며 보안 업체까지 출동하고. 참다못한 직원들 끈끈이까지 동원해 침입자를 잡으려 했지만, 사투 끝에 끈끈이에서까지 탈출해버렸다는 의문의 침입자. 하지만 CCTV 화면 속에 잡힌 침입자의 정체는 다름 아닌, 족제비였다!! 그것도 무려 두 마리의 족제비! 그 후, 하루 이틀 잠잠한가 싶었던 녀석들은 최근 들어 대낮에도 사무실을 휘젓고 다니며 직원들을 놀라게 하고, 마치 약이라도 올리듯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점점 더 대범하고 뻔뻔하게 활보를 하며 직원들의 근심은 높아져만 가는데.

그런데 보통 족제비들은 식당이나 편의점 등 먹을 게 풍부한 곳을 찾아오곤 하는데, 음식이라곤 눈 씻고 찾아볼 수 없는 공구 대리점에 숨어든 걸까? 그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엄청난 수의 CCTV를 설치한 제작진. 다음 날 CCTV 영상을 확인해보니, 퇴근 후 모두가 떠나자마자 족제비 두 녀석이 기다렸다는 듯 모습을 드러내고. 온전히 자기들 세상인 듯 사무실 책상은 물론 부장님 의자에까지 올라가 신나게 뛰어 노는데!! 심지어 녀석들이 지나간 자리엔 정체 모를 닭 뼈까지 있었다!! 하지만 요 며칠 사무실에서 치킨을 먹은 적이 없다는 직원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공구 사무실 어딘가에 녀석들이 드나들만한 비밀 통로가 있던 걸까? 그리고 족제비 형제들의 숨바꼭질을 멈추게 할 방법이 있을까?

매일 밤, 텅 빈 사무실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는 신출귀물 수상한 침입자의 정체! 그리고, 한 달 째 이어지고 있는 침입자와의 숨 막히는 숨바꼭질의 결말이 공개된다.

공기 좋고 물 좋은 충남 금산의 한 마을. 이 한적하고 평화로운 마을에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존재가 나타났으니! 긴 허리를 꼿꼿하게 세운 채 망을 보는 녀석의 정체는, 놀랍게도 미어캣이다. 동물원에서나 볼법한 미어캣이 시골 마을에 있으니 황당 그 자체! 더 기가 막힌 건, 녀석을 돌보고 있는 수희씬 실제 주인이 아닌 미어캣을 임시 보호하는 중이며, 마을 주민 그 누구도 녀석이 어디서 왔는지, 이름은 뭔지, 정체를 모르고 있다는 건데! 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일까?

며칠 전 동네 큰 도로 가에서 미어캣을 발견한 마을주민 임 씨. 맨 처음엔 족제비인 줄 알고 지나치려던 그는 몸에 있는 하네스를 보고 놀라 길을 멈췄다고. 그는 곧바로 미어캣의 보호자를 수소문했지만, 찾지 못했다고. 이후 마을에서 동물 사랑으로 유명한 수희 씨 가족에게 미어캣 임시 보호를 맡기게 되었다는데.

그런데 가족들 이외엔 공격성을 보인다는 일반적인 미어캣과 달리, 이 녀석은 수희 씨 가족에게 오자마자 주인처럼 잘 따르며, 애교까지 부려 온 가족의 사랑을 독차지한다고. 임시보호 사흘 만에 이젠 수희 씨 가족 최고의 사랑꾼이 된 '도치'! 하지만, 발견 당시 차고 있던 노란 하네스와, 사람 손길에 경계가 없는 모습까지, 분명 사람 손에 길러진 녀석 같은데, 대체 어쩌다 시골길 한복판에서 발견된 건지! 혹시 누군가가 도치를 잃고 애타게 찾고 있진 않을까~ 하는 걱정에 결국 수희 씨 가족들은 주인에 대한 단서를 찾기 시작하고! 마을 수소문 도중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되는데.

과연 미어캣 '도치'는 주인을 찾아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조용한 시골을 발칵 뒤집은 미어캣 미스터리 사건! 그 모든 전말이 'TV동물농장'에서 공개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