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산시, 전국 최초 장사업무 유공 '대통령상' 수상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2-10-04 08:56

코로나19 사망자 급증 ‘화장대란’ 조기 해결
부산시청사 전경 항공사진(사진제공=부산시)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30일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열린 ‘제26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전국 최초로 장사업무 유공 기관표창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망자 급증으로 발생한 ‘화장대란’을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화장시설 운영을 정상화하여 시민 장례 불편을 해소한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이다.
 
시는 부산시설공단(영락공원)과 협력하여 ▲화장로 운영 회차 확대 ▲개장유골 화장 전면 중지 ▲공설 봉안시설(영락·추모공원) 운영시간 연장 ▲임시 안치 시설 확보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즉시 시행에 돌입하였고, 화장수요의 분산을 위하여 보건복지부와 인접 지자체에 부울경 권역별 공동대응을 긴급히 요청해 화장대란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었다.
 
부산시는 장사 분야 전문성 강화를 위하여 올해 초 전담 조직(장사문화팀)을 신설해 공설 장사시설 확충 등 증가하는 장사수요에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또한 지난 7월부터 무연고자와 저소득 시민의 장례서비스를 지원하는 ‘공영장례’를 시행하고, 지난 4월 대만 해역 조난 사고 사망자의 운구 및 장례를 지원하는 등 장사문화의 개선․발전에도 앞장서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 시는 이미 초고령사회로 진입하였고, 전국에서 화장률도 가장 높은 만큼 이번 수상의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장례 불편을 최소화하고, 공공 장사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장사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