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1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임상병리사는 K의료의 중심 직능"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주성기자 송고시간 2023-11-22 10:32

황원주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부산시회장
황원주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부산시회장(사진제공=부산미디어연합)

[아시아뉴스통신=한주성 기자] 코로나 펜데믹 당시 K-방역의 중추적 역할을 했던 임상병리사가 이제는 2030부산엑스포 유치에 앞장서고 있다.

황원주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부산광역시회 회장은 최근 아시아뉴스통신 등 한국미디어연합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임상병리사는 국가시험을 통해 면허를 받아 체외 가검물의 검사 및 생리기능 검사 업무에 종사하는 의료기사다.  혈액 또는 체액검사, 조직 또는 세포검사 및 생리기능검사 등의 각종 의화학적 검사를 담당하며, 가검물 또는 생체를 대상으로 병리, 생리적 상태를 검사하여 질병의 진단, 예방, 예후 파악 및 치료에 기여하는 직업이다.

코로나 펜데믹 당시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보건복지부로부터 “호흡기 검체 채취는 의사 또는 임상병리사가 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받았다. 임상병리사는 검체 채취 및 검사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직접 노출되는 만큼 불의의 감염 위험이 매우 컸지만, 국가 재난 사태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철야작업도 마다하지 않았다. 덕분에 대한민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 발빠른 대처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진단키트와 검사법을 위시한 K-방역을 국제 표준으로 급부상시키는 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 

황원주 회장은 "한참 코로나 환자가 폭증할 때에는 하루에 65만여 건의 pcr 검사를 시행하면서 실질적으로 K-방역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었다"며 "24시간 검사 체계를 만들다 보니까 불철주야 우리 방역의 가장 최일선에 있는 분들, 의사, 간호사 포함해 저희 임상병리사도 이 감염병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라고 말했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다양한 진료과와의 생리기능 검사 업무 역량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보건의료기술 발전과 더불어 임상병리학의 기술과 학문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1개 학술분과와 함께 학술 기능을 강화하고, 국제 간의 진단, 검사 및 임상병리 기술교류 및 국제학술대회 유치 및 참여 활동을 하고 있다. 진단검사의학뿐만 아니라 진료과의 모든 분야의 임상병리사의 역할과 더불어 적합한 검사 인력으로 인정받기 위해 의학단체와 의학단체와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질가산율 산정에 임상병리사의 역할을 인정받기 위해 보험수가 관련 단체와 업무협의, 채료 산정을 위한 홍보와 정책 과제, 학술 활동을 병행해 운영하고 있다.대학 교육의 학제 단일화를 통해 질 높은 임상병리 검사의 역량을 확대하고 전문 의료기술의 역량을 표준화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감염 안전 분야의 전문 역할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감염병 관리의 파수꾼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의 안전 분야와 감염병 관리 분야를 특화해서 전문 의료기술인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중소병의원에 근무하는 회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심장, 초음파, 근전도, 내파, 수면다원 검사, 안전검사 등 다양한 실무자 교육을 편성해 운영함으로써 교육기관의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창립과 동일하게 출범한 부산광역시회 또한 다양한 활동으로 임상병리사의 복지에 힘 쓰고 있다. 최근엔 2030엑스포 유치에 힘을 더하고 있다.

황원주 회장은 "부산광역시회에서는 16개 시군구와 5개 관련 대학과의 업무 및 정보 공유 플랫폼의 기능과 중앙회의 기본 행정사무와 더불어 지역 회원 관리 전문 교육 사업, 업무 역량 강화 사업,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 임상병리사가 국민의료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중앙회와 지역 간의 교량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특히 3000여 부산광역시 회원과 함께 부산광역시의 보건의료활동 지원, 지역사회봉사활동, 2030 부산 엑스포 유치에도 힘쓰고 있으며, 서구 의료관광축제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황원주 회장은 "임상병리사는 근거 중심의 의학의 기본인 검사 역량을 확대 발전시켜 국민보건의료체계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의료산업에서도 K의료의 중심 직능으로 국가적 사명과 더불어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라며 "시민, 국민께서 따뜻한 관심과 지지와 응원으로 임상병리사가 나아가고자 하는 길에 많은 격려를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wisechoice8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