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부산시 가덕도 신공항 비전과 전략 선포식 가져

[부산=아시아뉴스통신] 주영곤기자 송고시간 2024-01-11 18:33

가덕도신공항 납부권 글로벌 관문 공항 시민들 희망 안겨
아시아 복합물류·세계 50대 허브 공항 이루기 위한 시동
(사진제공 : 아시아뉴스통신) 가덕도 신공항 비전과 전략 선포식을 마치고 참석자들이 의지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주영곤 기자]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는 11일 오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가덕도신공항 비전과 전략 선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박중묵 부산시의회 부의장, 장인화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위원장 등 위원, 부산시민단체협의회 조정희상임대표, 최상기 집행위윈장 등 시민대표 100명이 참석하였다.
 
부산시는 복합물류허브공항 위상 확보를 위해 가덕도신공항을 24시간 운영하고 100만톤의 항공화물 처리가 가능한 규모의 부지 30만㎡를 확보할 예정이다. 24시간 여객·물류중심 공항 구현과 안전한 공항 실현 위해 복합물류허브 2단계 조기 확장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시는 공항 국제선과 국내선 통합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덕도 일원을 아시아권역 해상과 항로 중심으로 개발하고 국제복합물류시설 설치와 글로벌 복합물류 배송센터 유치 등을 마련한다.
 
또 가덕도신공항은 2개의 활주로 설계 되었으며 세계적 항공사를 만들기 위해 지역 거점 항공사인 에어부산을 아·태지역 대표 중견항공사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남부권 광역철도망 구축 등으로 부산/울산/경남 등 남부권을 1시간대 광역도로망 구축을 추진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남부권 글로벌 관문 공항으로서 가덕도신공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오늘 선포한 가덕도신공항의 비전과 전략을 지역 사회와 긴밀히 소통하며 꾸준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민단체협의회 조정희 상임대표는 “부산의 살길은 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가 생겨나는 것이다. 가덕신공항은 부산경제의 기폭제가 될 것이 확실한 만큼 전 시민적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선포식에는 부산을 대표하는 기업인, 여론을 선도하는 시민단체 대표들이 다수 참여하여 부산경제가 가덕도 신공항에 달려 있음을 느끼게 하였다. 이에 박시장은 신공항 건설에 향토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시민들을 의견을 들어 추진하겠다고 했다.
 
 


newsbusan119@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