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노환규 전 의협회장, "尹, 간보기 대마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4-04-18 00:15

(사진제공=대통령실)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했다.

노 전 회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간보기'는 안철수의 전유물인 줄 알았다. 그런데 이 정도면 尹이 '간보기 대마왕'의 수준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담화문의 반응이 안좋자, 저녁에 슬그머니 총리를 통해 '증원 규모 조정 가능성'을 흘렸다. 총선 참패 후 국무회의를 통해 반성 없는 입장문을 내놓았다가 반응이 안좋자 '비공개회의에서 국민 뜻을 받들지 못해 대통령께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하셨다'는 속보를 냈다. 박영선, 양정철 기용 기사를 흘린 후 반응이 안좋자 '대통령의 의중이 아니다'라고 부인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노무현은 '아내를 버려야 합니까?'라며 정면돌파를 했는데, 윤석열은 사상 최초로 선거 때 대통령 부인을 노출시키지 않았다."라며 "이런 자가 대한민국의 통치자라니. 대통령으로서도, 남편으로서도 낙제다."라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