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3월 23일 토요일

박덕흠 의원, 도로공사 사장실 방문 긴급질의

10일 이강래 사장 납품특혜 비리의혹 관련 현장방문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1월 10일 17시 37분

10일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같은 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과 함께 한국도로공사를 항의 방문했다.(사진제공=박덕흠의원사무소)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국토위)은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내부고발 양심선언 및 청와대 특감반 관련 의혹제기 등 새로운 형태의 ‘신적폐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10일 같은 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과 함께 한국도로공사 등 현장을 항의 방문했다.

이날 박 의원에 따르면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 민주당 출신 우제창 전 의원에게 커피머신 납품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의 금품수수 및 이권개입 의혹 등 최근 국토교통위 산하 기관들의 특혜 및 비위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산하 기관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직무유기란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은 여당에 상임위 현안질의를 제안했으나 불가 방침을 분명히 함에 따라 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이 3개팀으로 나눠 직접 해당 기관을 동시다발적으로 방문한 후 현장질의를 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국토위 간사인 박 의원을 비롯해 김상훈·이헌승·민경욱 의원은 우제창 전 의원에게 커피머신 납품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실을 찾아 현장 질의를 통해 관련 의혹을 추궁했다. 

구체적으로는 ▶ 사회적 취약계층이 아닌 국회의원 출신 사업가에게 특혜를 제공한 의혹 ▶ 판매 레코드가 전혀 없는 영업적자 업체가 선정된 절차와 과정을 따져 물었다.

또 ▶ 이강래 사장과 우제창 전 의원이 ex-cafe 1호점에서 함께 찍힌 사진에 대한 해명 요구와 함께 ▶ 테쿰 직원들의 갑질 보도 이후에도 아무런 제재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 등을 캐물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이번 사건 초기에 의원실 보좌진을 통해 현장조사를 했고 그 결과 휴게소 입점 커피전문점 중 ex-cafe로 인해 매출이 30% 감소했다는 제보와 관련 녹취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죽전(서울) 휴게소의 한 커피매장은 ex-cafe 영업 이후 폐점이 이뤄져 어렵게 대출받아 꼬박꼬박 임대료를 부담하며 힘들게 영업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사지로 내몰릴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박 의원은 덧붙였다. 

박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걱정하는 사안임에도 여당에서만 문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 사건의 또 다른 본질과 핵심은 공공기관 사장이 개인적 특혜와 정치적 이해관계를 위해 선량한 민간임대업자에게 불이익을 줬다는 점이다”고 했다. 

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은 이번 현장 방문에 그치지 않고 국민적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과 관계자 처벌, 재발방지 등 문제 해결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상임위를 개최할 것을 여당에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