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나경원 "청와대가 야당 조롱하며 국회 정상화 원하나"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6월 13일 12시 22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이 13일 '국회 정상화 1호 법안'인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난타전을 펼쳤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를 정상화시켜 하루라도 빨리 추경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연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전면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여당이 국회를 열겠다는 목적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가 어렵다,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하방리스크에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인데 오직 추경에만 목을 매는 이유를 국민들이 소상히 알아야 한다는 것이 경제청문회를 하려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 협상 타결이 지연되고 있는 책임을 청와대에 돌린 것으로, 청와대가 연이틀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청원에 대한 답변으로 야당을 자극했다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한 이후 노 실장으로부터 전화조차 받아본 적이 없다"며 "국회 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정상화의 협상 조건으로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겠다는 목적이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청문회를 열어 무엇이 문제인지 소상히 밝히고, 이를 수용하지 못한다면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정책 집행자의 자격도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