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하지 않겠다"

-전국 17개 광역의원 공동 기자회견 개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전국확산
-현존하는 284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8월 14일 15시 01분

14일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가 일본군 ‘위안부’기억의 터를 방문해 추모식을 갖고 있다. 앞서 아베규탄 및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확산을 도모했다.(사진제공=전북도의회)

자치단체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광역의원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북도의회 문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군산4) 등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회의원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조례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쟁점사항 설명하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했다.
 
문승우 의원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공공구매 제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생활속에서 이뤄질 필요가 있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하여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 26가길 6)를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