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서산 대산단지 대체수원 해수담수화 ‘주목’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솔기자 송고시간 2016-04-24 08:46

“아산공업용수·대호지 여력 없어…바닷물 활용이 가장 현실적”

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 서산 대산임해산업지역이 당장 내년부터 공업용수가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해수담수화시설이 주목받고 있다.
?
대산단지 인근에서의 물 조달이나 원거리 공급이 경제성 등으로 어려운 만큼 기후변화 등의 영향을 받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사용하자는 것이다.
?
24일 충남도에 따르면 해수담수화는 바닷물에서 염분을 제거해 먹는 물 등 생활용수나 공업용수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
해수담수화 방식으로는 크게 증발법과 막 여과법으로 나뉘는데 증발법은 해수를 증발시켜 염분과 수증기를 분리하고 수증기를 응결시켜 담수를 얻는다.?막 여과법은 물은 통과하지만 물 속 염분 등은 통과하지 못하는 역삼투막에 해수를 가압해 담수를 얻는 방식이다.
?
해수담수화는 무엇보다 단시간 내 다량의 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후변화 시대에 대체 수자원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가뭄에 영향이 없고 항구적인 수자원으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
도는 지난해 가뭄을 겪은 뒤 근본적인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태안지역과 대산단지 쪽에 해수담수화시설을 설치해 줄 것을 지난 2월 정부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
지난 7월에는 K-water와 ‘물 분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는데 도와 K-water는 당시 해수담수화 등 수자원 다변화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 능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
K-water는 특히 대산단지 물 부족 문제 해결책으로 해수담수화 사업을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
아산 공업용수도(1일 11만9000㎥)는 여력이 없고 대산단지 기업들이 자체 취수(16만 9500㎥)해 사용 중인 당진 대호지도 빠듯한 형편인 만큼 바닷물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타당하다는 것이다.
?
K-water의 대산단지 해수담수화시설 사업은 8개 업체에 하루 10만㎥의 공업용수를 공급한다는 계획으로 총 사업비는 2200억원이다.
?
최경일 도 물관리정책과장은 “연매출 41조 원이 넘는 국내 2위 석유화학산업단지가 물 때문에 조업 차질까지 우려되고 있다”며 “조기 용수공급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 행정절차가 조기 완료 될 수 있도록 서산시와 K-water 등과 대책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편 도는 25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대산지역 용수 확보를 위한 협의회’ 2차 회의를 열고 대산단지 미래 물 수요량과 이에 따른 용수 확보 방안, 해수담수화 시설 등 대책을 중점 논의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