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변재일 의원 “후기리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했어야”

“심각한 하자”… ‘재보완 지시’ 금강환경청 강력 비난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2일 17시 00분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청주시 청원구.오른쪽 앞에서 두 번째)과 청주시 청원구 시.도의원,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주민반대대책위원회 등이 지난달 1일 금강유역환경청에 항의방문해 김종률 금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DB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북 청주시 청원구)이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금강유역환경청의 재보완 요구에 대해 “심각한 하자가 있다”고 2일 주장했다.

변 의원은 앞서 청주의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기준을 크게 상회하는 등 대기오염문제가 매우 심각한 지역인 만큼 영향예측범위를 5㎞ 이상으로 확대해 사계절 실측 조사를 실시해야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금강청이 지난 4월 후기리 소각장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시 영향예측범위를 5㎞ 이상으로 확대해 실시해야한다는 보완지시를 내렸지만, ㈜ESG청원은 확대된 지역에 대해 임의로 4~6월에만 추가 실측조사를 실시한 후 졸속으로 보완서를 마련해 지난 10월 31일 금강청에 제출했다는 게 변 의원의 판단이다.

금강청은 전문기관 검토를 통해 지난달 28일 ESG청원에 환경영향평가를 재보완할 것을 요구했다.

변 의원은 “정부도 12월에서 3월까지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심한 특별대책 기간으로 규정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동절기 실측조사를 제외한 채 보완서를 제출한 것은 심각한 하자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강청은 이에 대해 ‘기존 영향예측 조사를 사업지구 경계로부터 5㎞ 이상, 환경기준 및 발암 위해도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까지 확대 실시하라’는 기존 입장을 바꿔 확대된 범위의 추가측정이 필요 없다는 식의 입장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 의원은 이와 관련, “금강청은 정부부처로서 한번 추진한 정책의 일관성을 잃어버린 채 그때그때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는 방만한 행정처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는 중대한 보완요구 사항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금강청이 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 대해 재보완 지시를 내린 것은 정책 시행과정에 심각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부동의 결단을 내렸어야 했다”고 거듭 비난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