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종합)청주 오창 후기리소각장 환경영향평가 결론 또 연기

금강환경청, 설치 업체에 본안 재보완 지시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1월 29일 12시 09분

10월 28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사무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주민설명회에 입장하는 ESG청원 관계자에게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소각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결론이 또 미뤄졌다.

29일 금강유역환경청과 변재일.김수민 의원실에 따르면 금강청은 하루 전인 28일 이 소각장 설치를 추진하는 ESG청원에 환경영향평가 본안 재보완을 통보했다.

재보완 기한은 따로 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재보완 요구 내용은 ▸ESG청원이 환경영향평가 보완을 위한 현황농도 추가측정을 하면서 현황농도가 낮아지는 등 계절적 특성이 왜곡된 부분이 있어 본안 기준 초과물질에 대해 계절별 평균값을 재산정해 연평균 제시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이나 보완서에 오염물질 배출량, 기준초과 물질에 대해 어떻게 변경되었는지 비교 검토 제시 ▸중점 민원 발생지역(오창과학산업단지)에 대한 오염물질의 기여율 등 영향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예측결과 구체적 제시해 ▸주민 수용성 향상 방안 제시 등이다.

금강청은 앞서 지난달 31일 ESG청원이 올해 2월 12일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보완 지시를 했다.

후기리소각장 설치 추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오창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정치권과 행정기관까지 나서 금강청에 부동의을 압박했다.

청원구가 지역구인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우 금강청에 부동의 의견서까지 제출하고 김종률 청장을 만나 부동의 필요성을 설명하기도 했다.

상당지역구의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는 등으로 힘을 실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앞으로 폐기물 처리시설의 신.증설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한범덕 청주시장이 11월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불허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이 같은 움직임에 ESG청원는 지난달 29일 지역주민에게 미치는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후기리 소각장 시설용량 규모를 기존 계획인 하루 처리용량 282t에서 42% 가량 줄인 165t으로 변경해 추진하겠다고 주민 설득에 나섰다.

ESG청원은 또 시설용량의 대폭 감소에 따라 소각로 수는 기존 3개에서 2개로 줄였고, 소각대상 폐기물도 사업장일반폐기물 중 무기성오니류를 제외했으며 지정폐기물 중에는 폐액체류와 폐유기용제, 폐페인트 및 폐락카, 폐흡수제, 흡착제를 빼기로 했다.

아울러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환경오염 방지 및 악취 저감시설을 추가로 도입, 설치하기로 했다면서 주민 설득에 나섰지만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