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뉴스홈 문화/연예 연예
조세호 음주경고, 주 몇 회 마시나보니

조세호 음주경고, 알콜 의존도 높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서아름기자 송고시간 2020-02-12 23:29

조세호 음주경고 (사진=KBS)


개그맨 조세호가 음주경고를 받았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20년 '해투4'의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 1탄으로 꾸며진다.

'아무튼, 한 달'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한 달 동안 습관 바꾸기에 도전하는 스타들의 치열했던 30일을 담은 기록이다.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에는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피실험 군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단순한 체중 감량이 아닌 체지방 감소와 건강한 혈액 수치를 목표로 지속적인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서울의대 해부학 교실 최형진 교수와 김미림 섭식행동 분야 심리 전문가가 피실험 군의 문제점을 분석,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한다.

한 달 전 조세호는 일주일에 6~7일 술을 마신다는 생활 습관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받았다.

조세호는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잠이 안 온다"며 심각한 알코올 의존도를 고백했다. 이

최형진 교수는 "이렇게 살다가는 알코올 중독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최 교수는 일상생활에서 마시는 술의 양을 줄일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실험이 시작된 이후로도 술자리 프로 참석러 조세호에게 술자리를 줄이기란 쉽지 않았다.

이에 조세호는 술을 마신 다음 날 이를 속죄하기 위한 폭풍 운동에 돌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술을 마신 뒤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에 더 안 좋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